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개혁신당 류호정, 분당갑 출마…"안철수·이광재는 한계 뚜렷"

남희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2/28 [15:19]

개혁신당 류호정, 분당갑 출마…"안철수·이광재는 한계 뚜렷"

남희철 기자 | 입력 : 2024/02/28 [15:19]
본문이미지

▲ 출마 선언하는 류호정 의원    

 

개혁신당 소속인 류호정 전 의원은 28일 "천당 아래 분당에서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양당은 '허당'이었다"며 "4·10 총선에서 경기 성남 분당갑에 출마한다"고 선언했다.

류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와 진보의 단선적 구분과 적대적 진영 정치를 지양한 류호정에게 분당은 마땅하고 걸맞은 지역구"라며 "분당은 험지도 양지도 아닌 성지"라고 밝혔다.

류 전 의원은 "분당구를 '분당시'로, 판교동과 삼평동, 백현동, 운중동을 '판교구'로 개편하겠다"며 "분당구청 앞 잔디광장에 분당시청을 짓고 적절한 유휴부지를 찾아 판교구청을 짓겠다"고 공약했다.

 

류 전 의원은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분당갑 후보인 안철수 의원과 이광재 전 국회 사무총장을 겨냥해 "두 사람은 남긴 성취만큼이나 앞으로의 한계도 뚜렷하다"며 "두 인물의 경력에서 '피크'는 한참 지났다. 분당이나 판교에 필요한 새로움과 참신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분당갑에 이 지역구 현역인 안 의원을 단수 공천했고, 민주당은 안 의원에게 맞설 중량감 있는 후보로 이 전 국회 사무총장을 전략 공천했다.

류 전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대표와의 관계에 대해 "소통이 잘되고 있다"며 "이준석 대표가 당 대표이고 지역구 출마자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제3지대 통합으로 류 전 의원이 개혁신당에 합류한 것을 두고 당원들의 반발이 나오자 "류 전 의원이 개혁신당에서 주류적 위치로 자리 잡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발언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오타니, MLB 데뷔 후 가장 빠른 시속 191㎞ 홈런 쾅…시즌 6호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