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깡통주택인데 계약…전세보증금 못 받아' 전주서 전세사기 신고

황지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08:24]

'깡통주택인데 계약…전세보증금 못 받아' 전주서 전세사기 신고

황지민 기자 | 입력 : 2024/06/11 [08:24]

 

전국적으로 전세 사기 피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북 전주의 한 다가구주택에서도 보증금을 받지 못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최근 다가구주택 임대인 A씨와 공인중개사 등 3명을 사기 등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발장이 접수됐다.

고발인은 다가구주택에 근저당권이 잡혀 있어 세입자들에게 임대차보증금을 정상적으로 반환할 능력이 없는 소위 '깡통주택'인데도, A씨와 공인중개사가 임대차계약을 체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고발인은 지난 2월 다가구주택이 경매로 넘어가 한 임차인이 보증금 8천500만원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20여가구에 달하는 다가구주택의 규모를 고려했을 때 피해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경찰은 고발장을 살펴보며 정확한 경위와 피해 사실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경기교육공무직노조 "공무원과 차별 해소 위해 파업할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