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1동, ‘따뜻한 이웃 살피미’ 운영

복지 통장단·우편함 등 살펴 위기가구 발굴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3:37]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1동, ‘따뜻한 이웃 살피미’ 운영

복지 통장단·우편함 등 살펴 위기가구 발굴

박정훈 기자 | 입력 : 2024/06/11 [13:37]

▲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1동, ‘따뜻한 이웃 살피미’ 운영


[검찰연합일보=박정훈 기자] 광주 동구 계림1동은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지난달부터 적극적 위기가구 발굴을 위한 ‘따뜻한 이웃 살피기’ 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계림1동 시책 사업인 ‘따뜻한 이웃 살피기’ 사업은 기존 복지 시스템으로는 예방적 고독사와 자살 등을 예방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마련됐다. 동 행정복지센터 위기가구 발굴단에 소속된 복지통장을 통별 ‘이웃 살피기장’으로 지정하고,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이 지원하는 형태로 구성·운영 중이다.

이들은 상시적으로 아파트와 오피스텔, 일반주택 등을 순찰해 세대 우편함에 고지서나 독촉장 등이 쌓여있는지 확인하고, 위기가구로 의심이 되면 이웃 등을 통해 세대 상황을 파악해 동 행정복지센터에 신고한다.

보다 체계적이고 적극적으로 위기가구를 파악하기 위해 월 1회 ‘계림1동 위기가구 발굴의 날’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시작한 지 채 한 달이 되지 않았지만 순찰을 통해 2건의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5건의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연계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강환원 계림1동장은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데 기존 시스템으로는 한계가 있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민관이 협력해 이웃의 위험신호를 적극적으로 살펴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는 신속하고 복지망을 운영하고 앞으로 더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계림1동은 저소득층, 쪽방촌 거주민 등 취약가구가 밀집해 있는 지역으로 ‘111 프로젝트(1인가구에 1가지 이상 우선적으로 고독사 예방장치 설치)’, 경양마을 개미곳간(위기가구 긴급현물지원), 쪽방 수호대(쪽방 관리인을 통해 거주자 모니터링) 등 다양한 시책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광주광역시로부터 2년 연속(2022~2023) 찾아가는 보건복지 민관 협력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밀양 성폭행 가해자 지목 인물, 신상공개 유튜브 방심위 신고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