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오세훈 "이승만기념관은 국민공감대 전제…여론 지켜보는 중"

강민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5:50]

오세훈 "이승만기념관은 국민공감대 전제…여론 지켜보는 중"

강민성 기자 | 입력 : 2024/06/11 [15:50]
본문이미지

▲ 제323회 시의회 임시회 시정질문    

 

보수 진영을 중심으로 이승만기념관 건립이 추진되는 가운데 오세훈 서울시장은 11일 기념관 건립을 위해서는 "국민적 공감대가 전제돼야 한다"며 "여론 형성 과정을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11일 제324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이승만기념관 건립 추진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정준호 시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오 시장은 이어 건립 부지로 종로구 열린송현녹지광장이 거론되는 데 대해 "입지를 반대하는 분들도 있다. 대표적으로 불교계에서 반대를 표명하고 계셔서 얼마 전 건립추진위 쪽에 '의견 달리하는 분들 계시니 직접 협의해주실 수 없겠느냐'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원회 쪽에서 직접 접촉해 대화하다 보면 해법이 마련될 수 있지 않겠느냐는 논의를 했다고 부연했다. 추진위 위원장은 김황식 전 총리가 맡고 있다.

오 시장은 또 기념관 성격과 관련해서는 추진위와 대화해본 결과, "모든 역사적 인물은 공과가 있다는 것을 전제로 공과를 50대 50으로 전시한다는 취지"라며 "그렇게 되면 (이승만기념관이라는) 이름에서 오는 오해는 불식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충분히 국민적 논의가 이뤄질 시간적 여유를 갖고, 논의가 이뤄진 결과 여론이 형성되는 데에 따라 이곳(송현광장)이 가장 적지냐 하는 논의가 시 차원에서 있어야겠고 의회 차원에서도 의견을 모아야 일이 진척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다만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역사적 평가가 치우친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그분이 마지막에 물러나실 때의 일 때문에 그전에 있었던 업적까지도 전부 필요 이상으로 폄하된 측면이 있다"며 "그쪽(역사적 평가)으로 논쟁이 흐르는 것을 원치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더 기념관이 필요한지도 모르겠다.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경기교육공무직노조 "공무원과 차별 해소 위해 파업할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