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세월호 잊었나'…안전 검사 안 받고 과적 운항도 수두룩

조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4/06/17 [10:33]

'세월호 잊었나'…안전 검사 안 받고 과적 운항도 수두룩

조명섭 기자 | 입력 : 2024/06/17 [10:33]
본문이미지

▲ 해상 음주 측정    

 

해양경찰청은 지난 3∼5월 해양 안전 위반 행위를 특별 단속해 모두 63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적발 유형별로는 안전 검사 미수검이 208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무면허(무등록 포함) 운항 122명, 과적·과승 68명, 불법 증·개축 61명 등 순이었다.

또 이 기간 항해구역 위반으로 49명이나 적발됐고, 음주 운항을 하다가 16명이 단속됐다.

 

해경청은 화물선에 차량을 싣고도 제대로 고정하지 않고 운항하거나 최대 승선 인원을 초과하는 등 해상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위반 사례가 특히 많았다고 설명했다.

주용현 해경청 형사과장은 "앞으로도 해양 안전 위반 행위를 지속해서 단속할 방침"이라며 "안전한 바다를 만들려면 법 규정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동정] 법무장관,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 찾아 국경관리 점검 송고시간2024-07-23 15:24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