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與, '임성근 불송치' 결정에 "더이상 죽음을 정쟁화하지 말라"

한민아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08:06]

與, '임성근 불송치' 결정에 "더이상 죽음을 정쟁화하지 말라"

한민아 기자 | 입력 : 2024/07/09 [08:06]

 

국민의힘은 8일 경찰이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한 것 관련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꽃다운 청년의 죽음을, 국민적 슬픔을 더 이상 정쟁화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신동욱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경찰이 임성근 전 사단장의 직권남용이나 업무상과실치사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며 불송치 결정을 내린 것을 두고 민주당이 반발하는 데 대해 "왜 무죄 추정의 원칙이 이재명 전 대표에게만 적용되고, 상대편은 인민재판을 받아야 하나"라고 되물었다.

신 원내수석대변인은 "지금 고(故) 채수근 장병 사건의 수사를 막고 방해하는 세력은 민주당"이라며 "책임 있는 공당이라면 국론을 분열시키기보다 치유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준태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안타까운 희생을 정쟁의 도구로 삼는 일이 계속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이 문제 삼은 경찰 수사심의위원회는 문재인 정부에서 도입한 기구다. 그럼에도 자신들이 도입한 수사심의위를 못 믿고 상설 특검 성격인 공수처가 수사 중인 사안에 또다시 특검을 하자며 떼를 쓰고 있다"며 "'답정너'식 정치 특검의 피해자는 결국 국민"이라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게시판] 법무부, 싱가포르와 형사사법공조 조약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