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기북부경찰, 유흥가 성매매 전단지 살포 집중단속

김민재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7:04]

경기북부경찰, 유흥가 성매매 전단지 살포 집중단속

김민재 기자 | 입력 : 2024/07/09 [17:04]
본문이미지

▲ 전단지 살포 현장 단속    

 

경기북부경찰청은 유흥업소 밀집지역에서 불법 성매매 전단지의 무분별한 살포를 집중 단속하는 '유흥밀집지역 클린화'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경찰은 우선 유관기관과 전단지 살포 근절 방안을 협의하고, 지난 6월 한 달간 선제적 조치로 기동순찰대를 투입해 고양시 일산 라페스타 거리에서 성매매 전단지 살포 행위자들을 단속했다.

대부분 나이대가 20∼30대인 아르바이트생 25명이 현장에서 단속됐다.

 

이 중 수백 장씩 무더기로 살포하는 경우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7명)됐고, 나머지는 각각 즉결심판(2명)과 통고처분(16명) 처리됐다. 경찰은 불법 전단지 2천여장을 압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단속 활동을 지켜본 환경미화원들도 평소 전단지로 인한 청소가 힘들었는데 거리가 깨끗해졌다며 감사함을 표했다고 한다.

경찰은 오는 9월까지 성매매 등 음란행위를 간접적으로 암시하는 전단지를 배포한 업소까지 집중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다.

또 배포자뿐만 아니라 인쇄·제작 업소도 청소년보호법 위반 및 옥외광고물법 위반으로 처벌하는 등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10월 한 달간은 유관기관과 불시 합동점검에 나선다.

의정부 신시가지, 고양 화정역 주변, 일산 라페스타 거리, 파주 야당역 주변, 남양주 평내호평역 주변, 양주 옥정중심상가, 동두천 지행동 신시가지, 구리시장, 포천 송우사거리 등이 주요 '클린화' 대상 지역이다.

경찰 관계자는 "라페스타 지역에서 단속에 대한 효과가 확인된 만큼 경기북부의 다른 유흥밀집지역에서도 강력한 단속을 해 깨끗한 거리문화 조성과 국민체감안전도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게시판] 법무부, 싱가포르와 형사사법공조 조약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