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VIP한테 얘기' 당사자들 구명로비 부인…임성근 "시기상 불가"

권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7:15]

'VIP한테 얘기' 당사자들 구명로비 부인…임성근 "시기상 불가"

권민우 기자 | 입력 : 2024/07/10 [17:15]
본문이미지

▲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21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순직 해병 진상규명 방해 및 사건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채상병특검법)에 대한 입법청문회에서 위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연루된 투자자문사 전 대표 이모씨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구명을 위해 'VIP'에게 로비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당사자들은 이런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임 전 사단장은 10일 인터넷 카페를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청와대 경호처 출신인) A씨든 이씨든 임성근을 위해 누군가를 상대로 로비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자신은 지난해 7월 28일 오전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에게 사의를 표명했는데, 이씨나 A씨는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이 해병대 수사단의 수사 결과에 대한 결재를 번복한 7월 31일까지 이 사실을 알지 못했으므로 구명 로비를 할 수도 없었다는 취지다.

 

이 전 장관은 지난해 7월 30일 해병대 수사단의 수사 결과와 임 전 사단장을 해병대사령부로 분리 파견하는 인사 조치 계획을 대면으로 보고받았는데, 이튿날 점심 무렵 김 사령관에게 전화해 수사 결과 경찰 이첩 보류와 임 전 사단장 정상 출근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 전 사단장이 사의를 표명한 사실이 언론 보도로 알려진 것은 그 이후인 지난해 8월 2일이다.

임 전 사단장은 "사의 표명 전후로 어떤 민간인에게도 그 사실을 말한 바 없다"며 "A씨가 사직 의사 표명 사실을 알았다면 아마도 언론을 통해 알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씨와는 한 번도 통화하거나 만난 사실이 없다"며 "의혹을 보도하기 전에 공정하고 투명하게 객관적 사실관계의 확인과 검증, 비판적 검토를 거쳐달라"고 요청했다.

이씨 역시 임 전 사단장을 위해 '구명 로비'를 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해병대 출신인 이씨는 투자자문사 블랙펄인베스트먼트 전 대표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에서 '2차 주가조작' 컨트롤타워로 지목된 인물이다.

이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저는 임성근을 모르고, (언론에 보도된 통화 녹취는) 후배들이 하는 얘기를 인용한 것"이라며 "녹취를 제보하려면 처음부터 끝까지 다 해야지 편한 부분만 잘라서 하는 건 잘못됐다"고 말했다.

자신이 임 전 사단장의 구명을 위해 나선 것처럼 보이도록 대화가 편집됐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이 전 장관 역시 "구명 로비는 금시초문"이라는 입장을 냈다.

이 전 장관을 대리하는 김재훈 변호사는 이날 언론에 "장관은 사건 이첩 보류 지시 이전은 물론 이후에도 대통령실을 포함한 그 누구로부터도 해병 1사단장을 구명해 달라는 이야기를 들은 사실이 없고 그렇게 지시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이른바 '골프모임 단톡방' 참여자인 공익제보자 B씨가 지난해 8월 9일 이씨와 통화한 녹음파일 등을 제출받아 조사 중이다.

해당 대화 녹취에는 이씨가 "임성근이? 그러니까 말이야. 아니 그래서 임 사단장이 사표를 낸다고 그래가지고 A가 전화 왔더라고", "그래가지고 내가 '절대 사표 내지 마라. 내가 VIP한테 얘기를 하겠다'"라고 말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공수처는 녹취에 등장하는 VIP가 누구를 가리키는지, 이씨가 실제로 구명 로비를 했는지 아니면 과장해서 이야기한 것인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동정] 법무장관,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 찾아 국경관리 점검 송고시간2024-07-23 15:24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