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가계대출 조이기…KB 전세대 최대 0.2%p·신한 주담대 0.05%p↑

김민혁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7:46]

가계대출 조이기…KB 전세대 최대 0.2%p·신한 주담대 0.05%p↑

김민혁 기자 | 입력 : 2024/07/10 [17:46]
본문이미지

▲ 가계대출 억제 압박에…KB국민은행 전세대출금리 %p 인상    

 

가계대출 증가 속도를 늦추라는 금융 당국의 압박 등에 시중은행들이 잇따라 대출 금리를 올리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일반적 주택담보대출뿐 아니라 가장 실수요에 가까운 전세자금대출의 금리까지 높아지는 추세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내부 회의를 거쳐 오는 11일부터 대면·비대면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최대 0.2%포인트(p) 올리기로 결정했다.

앞서 3일 주택담보대출을 비롯한 가계 부동산담보대출 가산금리를 0.13%p 올린 지 불과 1주일 만의 추가 인상이다.

이번 금리 조정 대상 상품은 ▲ KB주택전세자금대출 ▲ KB전세금안심대출 ▲ KB플러스전세자금대출 ▲ KB스타 전세자금대출(비대면 전용)로, 상품별 인상 폭은 0.10%∼0.20%p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7월에도 가계대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어 속도 조절을 위해 미세 조정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신한은행도 오는 15일부터 금융채 5년물 금리를 기준으로 삼는 모든 대출 상품의 금리를 0.05%p 높이기로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금융채 5년물 금리를 지표로 삼는 상품은 대부분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라며 "가계대출 속도 조절 차원의 금리 조정"이라고 밝혔다.

하나은행도 지난 1일부터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2%p 높였고, 9일 인터넷은행 케이뱅크 역시 아파트담보대출 갈아타기 상품 중 주기형 금리(5년 변동)를 0.1%p, 전세자금 대출 금리를 최대 0.15%p 각각 인상했다.

우리은행은 오는 12일부터 주택담보대출 5년 주기형 금리와 전세자금대출 2년 고정금리를 0.1%p씩 상향 조정할 예정이다.

이처럼 은행들이 줄줄이 금리 인상에 나서는 것은, 무엇보다 금융 당국이 최근 강한 가계대출 증가세를 우려하며 은행권에 '관리'를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국은 가계대출 실태와 관련해 15일부터 은행권 현장 점검까지 예고한 상태다.

한국은행 통계에 따르면 은행권 6월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6조3천억원)은 작년 8월(+7조원)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컸다.

더구나 올해 상반기 누적 증가 규모(+26조5천억원)는 2021년 상반기(+30조4천억원) 이후 3년 내 최대 기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동정] 법무장관,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 찾아 국경관리 점검 송고시간2024-07-23 15:24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