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대전] 대전 대표 전통타악그룹“신명 풍무악”제주특별자치도지사상 수상

곽동근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0:16]

[대전] 대전 대표 전통타악그룹“신명 풍무악”제주특별자치도지사상 수상

곽동근기자 | 입력 : 2022/09/20 [10:16]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이하‘국악원’)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이하‘한문연’)에서 주관하는‘제15회 제주해비치페스티벌 문화예술 시상식’에서(이하‘해비치’) 국악원이 추천한 지역 전통타악그룹인‘신명 풍무악’이 문화예술단체에게 주어지는 제주 특별자치도지사상을 해비치 시상식 개최 이후 전통타악분야에서최초로 수상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상한‘신명 풍무악’은 대전을 중심으로 활동 중인 국악단체로 1990년 창단하여 2020년에 창단 30주년을 맞이한 전통타악연희단체로 복성수 예술감독(대전무형문화재 제1호 대전 웃다리 농악 전승 교육사, 대전시립무용단 단원)을중심으로 지역 국악인들과 합심하여 창단한 단체이다.

 

창단 이후 매년 정기연주회 개최 및 기획공연 무대를 통해 수준 높은 “악·가·무”를 다양하고 선보이고 있으며, 특히 대전 방문해에는 대전을 대표하는 명소와 콜라보한 “신명 풍무악”의 유일한 작품을 제작하여 전통예술로 대전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는데 크게기여하며 지역 공연예술계에 많은 찬사를 받았다.

 

또한 공연활동외 차세대 국악인과 국악 대중화를 위한 학교예술교육 및 국악 동호인 양성등 문화예술교육을 통해 지역 전통예술 활성화하고 계승,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제15회 제주해비치페스티벌은 올해는 9. 19.(월) ~ 9. 22.(목)까지 제주 해비치 리조트에서 진행되며 해비치 문화예술 시상식은 지역문화발전에 이바지하고 문화예술회관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문예회관장, 문예회관인, 문화예술인, 문화예술단체를 부문별로 나눠 매년 전국 문예회관 기관장의 추천을 받아 시상하고 있다. 이번 시상식은 19일 해비치 리조트 야외특설무대 개막식에서 진행됐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이영일 원장은“어려운 여건 환경 속에서도 지역 국악발전을 위해 수고를 아끼지 않으며 많은 기여를 한‘신명 풍무악’의 이번 수상이 코로나로 침체된 대전 국악인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 말했다.

 

한편 ‘신명 풍무악’ 복성수 예술감독은“우리 음악의 뿌리라 할 수 있는 타악 연희를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는 창단 취지를 다시 생각하며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중에 이렇게 큰 상을 수상하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과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우리 지역 국악 발전을 위해 지금까지와 같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아울러 이런 큰 상을 수상하기까지 수고를 아끼지 않은 단원들과 국악원 관계자, 그리고 대전 국악인들에게 감사의 말씀을전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대전동부경찰서, 대학 내 성범죄 예방을 위한 경·학 공동체 합동순찰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