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이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2/02 [18:08]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이영훈 기자 | 입력 : 2022/12/02 [18:08]

▲ 시사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광장'

 

방송인 김어준이 TBS(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하차할 것으로 보인다.

TBS 관계자는 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어준 하차설과 관련, "공식적으로 하차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진 않았지만, 그런 이야기를 제작진과 나눴다"고 전했다.

김어준의 프로그램 하차는 지난달 서울시의회가 TBS에 대한 서울시 예산 지원을 중단하는 조례안을 통과시킨 영향으로 보인다.

조례안을 발의하고 통과시킨 국민의힘은 TBS의 상당수 프로그램이 정치 편향적이고 공정성을 상실했다며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그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꼽았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2016년 9월부터 김어준이 진행해온 TBS 라디오 청취율 1위 프로그램이지만, 지속해서 정치 편향성 등의 논란에 휩싸여왔다. 김어준은 논란이 일 때마다 일각의 하차 요구에 직면했지만, 프로그램 진행을 이어왔다.

하지만 조례 통과로 TBS가 2024년부터 전체 예산의 70%를 차지하는 서울시 출연금을 받지 못할 위기에 처하면서 김어준도 하차에 대한 여론을 의식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란 게 TBS 안팎의 분석이다.

여기에 TBS의 제작비 삭감도 김어준이 하차를 고민하게 했을 것으로 보인다. TBS는 올해 서울시 지원 예산이 지난해보다 55억원 삭감되면서 비상 경영체제에 돌입했다.

TBS는 정치 편향성 지적에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비롯해 프로그램에 대한 공정성을 점검하는 내부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대응에 나선 상태다.

지난 8월 가을 개편에서는 기존의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를 내부 아나운서로 대거 교체했다. 이에 따라 '경제발전소 박연미입니다', '라쿠카라차 김기욱, 김혜지입니다', '일요클래식 최영옥입니다', '함춘호의 포크송' 등이 폐지됐다.

TBS 내부에서는 김어준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면 '뉴스공장'도 폐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국언론노조 TBS지부 관계자는 "폐지가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폐지되는 수순을 밟을 것이란 이야기가 나온다"며 "당장 내년부터 예산이 줄어든 상태여서 도저히 제작비 감당이 안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언팩보다 빨랐던 S23 액세서리 판매…흔해진 '스펙 유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