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한국, 포르투갈 꺽고 월드컵 16강 진출

김서윤 기자 | 기사입력 2022/12/03 [07:38]

한국, 포르투갈 꺽고 월드컵 16강 진출

김서윤 기자 | 입력 : 2022/12/03 [07:38]

 

 

 

한국 축구대표팀이 20년 만에 또 포르투갈에 승리하며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온 국민의 염원에 힘입어 '알 라이얀의 기적'을 일구어냈다.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이후 12년 만의 16강행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3일 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의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포르투갈에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1승1무1패(골득실 0, 4득점 4실점)을 기록했다. 같은 시각 우루과이는 가나를 2-0으로 제압하며 1승1무1패(골득실 0, 2득점 2실점)을 기록했다. 16강을 결정하는 과정에 한국이 최종 다득점에서 앞서 극적으로 조2위를 차지하며 16강에 진출했다.

결국 포르투갈이 2승 1패(승점 6)로 1위, 우루과이가 3위, 가나가 1승 2패(승점 3)로 4위가 됐다.

이날 최고 수훈자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FC 공격수)와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 FC 공격수)이다.

한국은 전반 5분, 포르투갈의 기습 한 방에 왼쪽 수비라인이 무너지며 너무나 쉽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후 포르투갈의 날카로운 공세에 여러 번 위험에 처하기도 했다. 골키퍼 김승규의 선방으로 추가 실점을 하지 않았다.

한국은 0-1로 뒤진 전반 27분 동점골을 터트렸다. 왼쪽 측면에서 올린 이강인의 코너킥이 포르투갈 문전까지 올라온 세계 최강 공격수 호날두의 등에 맞고 떨어지자 김영권이 이를 놓치지 않고 빠르게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흔들었다. 결국 호날두가 어시스트를 한 셈이다.

호날두는 공격 수 차례 기회를 잡았으나 평소답지 않은 슛결정력을 보이며 결국 골을 기록하지 못하고 후반에 교체됐다. 때때로 자국팀 선수들에게 불만을 토로하는 모습도 보였다. 호날두로서는 약체로 평가된 한국전에서의 골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후반 초반까지 이어진 1-1 균형은 후반 20분 황희찬이 투입되면서다. 이재성과 교체되어 그라운드에 나선 황희찬은 손흥민, 조규성과 공격편대를 형성해 이후 포르투갈 문전을 줄기차게 위협했다.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후반 추가 시간 한국 황희찬이 역전골을 넣은 뒤 상의를 탈의하며 내달리고 있다
후반 45분까지 양팀은 1-1 동점인 가운데 공방을 주고받았다. 하지만 추가 시간 6분에 기적이 일어났다. 포르투갈의 코너킥 상황에서 공을 뺏어낸 뒤 손흥민은 40여m를 단독 드리블로 돌파한 후, 페널티박스 앞에서 상대 수비의 가랑이 사이로 빠지는 패스로 황희찬에게 찔러 넣어줬다. 천금 같은 기회가 오자 황희찬은 오른발로 극적인 골을 터뜨렸다.

포르투갈 선수들이 오프사이드라는 제스처를 보였지만 명백한 온사이드였다. 황희찬은 윗옷을 벗고 오랫동안 관중석을 바라봤다. 선수들도 기쁨의 환호를 지르며 황희찬을 에워쌌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포르투갈을 또 한 번 물리치며 '알 라이얀의 기적'을 썼다. “꿈은 이루어진다”라는 당시 히딩크 감독의 명언이 떠오르는 순간이다.

한국의 16강 진출의 최고 수훈자는 손흥민-황희찬 라인임을 부정할 수 없지만, 첫골의 김형권과 골키퍼 김승규, 그리고 모든 선수들의 수훈이다. 아쉽게 관중석에서 모국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지켜볼 수 밖에 없었던 벤투 감독도 빠질 수 없는 수훈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언팩보다 빨랐던 S23 액세서리 판매…흔해진 '스펙 유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